Monday, August 06, 2012

현중 :: [기사] Aug.6, "김현중, 팬기부에 감동 받아, 5000만원 기부" (self donated 50 million won)

좋은 사례입니다. Great example set.

김현중 측은 "최근 팬미팅 투어를 마무리한 김현중이 귀국 직후 본인의 한 팬클럽에서 아름다운재단 '홀로사는 어르신을 위한 무더위 캠페인'에 1000만 원을 기부했다는 사실을 전해 듣고 감동 받았다"라면서 "선행에 앞장서는 팬들에 대한 감사의 의미와 함께 본인 스스로도 어려운 이웃들에게 마음을 나눌 수 있는 일에 동참하고 싶다며 팬들의 기부처와 같은 아름다운재단 측에 흔쾌히 기부금을 전달했다"라고 전했다.

eng: Kim Hyun Joong's representative spoke of it, "Recently, after he finished his fanmeeting tour (in Thailand) and returned to the country, he heard about news of one of his fanclub's donation of 10 million won to the Beautiful Funds Foundation with regards to the 'Campaign to Aid Lone Elderlys'; he felt touched", "In order to express gratitude to his fans' kind moves and also his own intention of wanting to share a part of what he could do to those in need, he has had readily contributed donations to the Beautiful Funds Foundation, too".

이어 "김현중이 직접 무더위에 고생하실 어르신들과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학업을 게을리 하지 않는 대학생들에게 보탬이 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바쁜 활동 중에도 주변을 돌아볼 줄 아는 김현중과 그의 팬들의 진심이 많은 분들께 전달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eng: He added, "Kim Hyun Joong expressed his intention of wanting to lend a helping hand to the lone elderlys who have been suffering under the sweltering heat as well as the undergrads who have not given up studying hard despite under difficult environments. We hope that Kim Hyun Joong, who doesn't forget to tend to others around him even when he's so busy, together with his fans' sincerity will be able to help many".

김현중의 기부금 5000만원은 지난 3일 오전 아름다운재단에 전달됐다. 5000만원 중 '홀로사는 어르신을 위한 無더위 캠페인'에 3000만 원, 김현중의 팬클럽이 학업과 생계를 동시에 이어가는 대학생들을 위해 만든 '김현중 장학기금'에 2000만원을 나눠서 사용할 계획이다.

eng: Kim Hyun Joong's donations of 50 million won was delivered to the Beautiful Funds Foundation on 3rd (August) morning. 30 million won will go to the 'Campaign to Aid Lone Elderlys', while the remaining 20 million won will go to the 'Kim Hyun Joong Scholarship Fund' (that's established by fanclub) where the scholarship fund will be lending a helping hand to undergrads for living and academics.

아름다운재단 측 관계자는 "스타의 기부활동에 팬클럽이 호응하고 함께하는 경우는 많았지만 팬클럽의 기부활동에 스타가 호응해 기부를 한 일은 이례적"이라며 "우리나라 팬덤문화가 기부문화와 함께 성숙의 단계에 접어들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eng: The Beautiful Funds Foundation personnel expressed, "Although instances where a star's donation deeds get followed after by fans is so common, stars who follow after fans' donation deeds is unusual".

Source: TV Report,

No comments: